우리 술 마리아주
술술 Talk
우리술 마리아주. 우리술과 한식의 매칭!
2018-05-24

 

우리술과 한식의 매칭! 쉽지만 각각의 메뉴의 성격에 맞게 좋은 술이 매칭되면 음식에 대한 만족도를 극대화시킬 수 있다.

이왕이면 맛볼 수 있는 주점도 함께 소개하면 좋을 듯 해 대학로의 인기 막걸리 주점인 ‘두두’와 마포의 인기 주점인 ‘이박사의 신동막걸리’의 메뉴에서 뽑아보았다.

 

먼저 두두. 두두에서 가장 인기있는 메뉴는 감자전. 막 부쳐낸 고소한 감자전은 별미 중의 별미다.

쫀득하면서도 고소한 맛으로 남녀노소 할 것 없이 찾는다.

 

함께하기 좋은 막걸리는 봉하 막걸리. 경남 김해 봉하 마을에서 친환경농법으로 생산한 무농약 햅쌀을 재료로 전남 담양군 죽향도가에 위탁 생산해서 만드는 막걸리다.

노무현 전 대통령 고향인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 마을의 ‘바보주막’에서 판매하는 막걸리로도 잘 알려져 있다. 서울에서는 만나보기 힘든데 두두에서 맛볼 수 있어 이 막걸리를 찾아 오는 손님도 있다.

 

고소한 감자전과 담백하면서도 깔끔한 맛의 봉하 막걸리는 술을 잘 못 마시는 손님들도 부담 없이 즐기기 좋다.

 

 

명란구이는 양념하지 않은 염장한 명란을 공수해서 들기름에 구워 낸다.

함께 나오는 오이 위에 명란, 양파, 청양고추를 올려 마요네즈에 찍어 먹으면 된다.

짜지 않고 담백한 맛이라 막걸리 안주로 가볍게 곁들이기 좋다.

여기에 잘 어울리는 막걸리는 지장수 막걸리. ‘지장수’는 황토를 휘저어 가라앉힌 물로 동해 약천골 황토 암반층에서 추출한다.

 

각종 미네랄을 함유하고 있고, 약성이 뛰어나 동의보감에서도 처방에 쓰이던 물로 알려져 있다.

이 천연 지장수를 사용해 신선함과 상큼함이 돋보이는 맛을 낸다. 명란구이의 담백한 맛에 생동감을 더해주고, 마요네즈의 느끼함을 씻어준다.

 

개운하게 마무리하기 좋은 산마 어묵탕에는 ‘산에서 나는 장어’라는 별명을 가진 ‘마’를 갈아 넣었다.

이 메뉴는 소주파를 위한 메뉴로도 인기. 두두에서는 다양한 전통 소주를 판매하고 있지만 그 중에서도 ‘조선 3대 명주’를 샘플러로 맛볼 수 있도록 준비한 메뉴를 추천한다.

육당 최남선의 조선상식문답에 수록된 3가지 술인 감홍로, 죽력고, 이강주를 잔술로 맛볼 수 있다.

 

 

다음은 이박사의 신동막걸리로 가보자. 이 곳에서는 육전과 호박전이 인기다.

육전은 고기전을 찹쌀가루에 묻혀 부쳐냈다. 함께 나오는 채소 무침을 육전을 쌈 싸듯이 곁들여 먹으면 되는데, 고기의 느끼한 맛을 잡아준다.  채소 무침의 핵심은 당귀. 은은한 한약 냄새가 나고, 샐러리 향이 난다.

 

여기에 곁들이기 좋은 술은 경상북도 봉화군 법전 양조장에서 빚은 청량주. 한국의 그랜드 캐년이라고 불리는 도립공원 청량산의 이름을 딴 막걸리로 단맛이 없고 뒷맛이 딱 떨어지는 슈퍼 드라이 막걸리. 경상도의 송막(송명섭 막걸리)로 불린다.

 

호박전은 경상도에서 농사를 짓고 계신 어머님이 보내주는 토종 호박을 썼다.

시골 밭도랑에서 키워내 모양이 타원형으로 생겼고, 유기농이다. 반달모양으로 썰어 봉평 메밀가루를 써서 부쳐서 낸다.

 

여기에 곁들이기 좋은 막걸리는 이 가게를 대표하는 신동막걸리. 진한 도수의 원액과 7~8도의 일반, 그리고 반반 섞은 막걸리 이렇게 세가지를 팔고 있다.

주당들은 주로 원액을 찾곤 하는데, 깊은 감칠맛이 일품이다. 바나나가 들어가지 않았는데 바나나 향이 나서 바나나 막걸리로도 불린다.

 

 

▶ 두두
서울 종로구 동숭2길 3-4, 전화 010-9119-1884
매일 17:00 – 02:00

 

▶ 이박사의 신동막걸리
서울특별시 마포구 용강동 494-41. 전화 02-702-7717
영업시간 매일 12:00~23:30

 

 

 

 

 

 

 

글. 대동여주도 컨텐츠 제작자 이지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