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시음주
전통주 갤러리
전통주 갤러리 3월의 시음주는 움트는 봄, 산뜻한 우리 술
2019-03-07

 

강남역의 전통주 갤러리(관장 남선희)는 2019년 3월의 술로 움트는 봄, 산뜻한 우리 술이라는 테마로 5종을 선정하였다.

3월은 봄의 시작을 알리는 대표적인 계절로, 시기에 맞는 다양한 제품이 만들어지는 시기다. 선정된 전통주는 다음과 같다.

 

가평 막걸리(구 가평 잣 막걸리)

 

탁주. 가평 막걸리

 

조선왕조 실록을 보면 외국의 사신에게 하사하는 중요한 견과류가 있다. 바로 잣이다. 이 잣이 잘 자라는 환경은 산과 물, 그리고 안개가 필요한데, 이러한 조건을 충족시키는 것이 곳이 전국의 잣 생산량 40%를 차지하고 있는 가평이다.

이러한 가평 잣에 국산 백미로 만든 것이 가평 막걸리이다. 진한 잣 맛보다는 여운에서 느껴지는 은은한 고소함이 특징이며, 다양한 음식과도 잘 어울린다. 농식품부 찾아가는 양조장으로 선정된 가평 ㈜우리술에서 제조하고 있다. 알코올 도수는 6%다.

 

 

우도 땅콩 전통주

 

탁주. 우도 땅콩 전통주

 

제주도 우도 땅콩이 함유된 탁주다. 제주도 우도 땅콩은 기존의 땅콩과 달리 열매가 작고, 독특한 풍미가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러한 우도 땅콩에 백미와 같이 발효 및 숙성했다. 농식품부 찾아가는 양조장으로 선정된 청주의 조은술 세종에서 만들고 있으며, 주세법상은 기타주류로 분류된다. 알코올 도수는 6%이다.

 

 

면천 두견주

 

약주. 봄의 대표적인 술 면천 두견주

 

한국의 대표적인 봄꽃은 벚꽃을 말하는 사람이 많겠지만, 남북한 방방곡곡에 가장 많이 피는 꽃은 진달래이다.

그래서 2018년 4월에 열린 남북정상회담 때 봄이 온다라는 의미로 진달래를 상징하는 면천 두견주가 만찬주로 선정되기도 했다.

중요무형문화재 86-나호로 지정된 술로 현재 충남 당진의 면천두견주보존회에서 만들고 있다.

진달래 꽃잎과 찹쌀을 베이스로 100일 전후로 숙성되어 나온다. 알코올 도수는 18도이다.

 

삼해 소주

 

증류식 소주. 서울의 술 삼해 소주

 

서울시 무형문화재 8호이자 식품명인인 김택상 명인이 빚는 술이다. 서울의 무형문화재인 만큼 서울의 술이라고 말할 수 있다. 음

력 정월 돼지날 돼지 시간에 빚으며 발효주만 빚는 데 108일이 걸리고 이 술을 다시 증류하면 삼해소주가 된다. 은은한 단맛과 깊은 풍미가 전통주 애호가들에게 특별한 인기를 얻고 있다.

북촌의 삼해소주가에서 빚고 있으며, 방문하면 다양한 삼해주 및 삼해 소주 시음 및 체험도 가능하다. 알코올 도수는 45도다.

 

 

산애딸기

 

산딸기 와인, 산애딸기

 

김해시 상동면의 유기농 산딸기로 만들어지는 산딸기 와인이다. 상동면은 250여 곳의 농가가에서 산딸기를 재배하는 명실상부한 산딸기의 주산지다. 10년 전 고향으로 귀농한 최석용, 허정화 부부가 만들고 있다. 산딸기 특유의 산미가 살아있으며, 부드러운 단맛으로 식후주, 또는 식전주가 잘 어울린다고 평한다. 3년 숙성을 통해 만들어지며 알코올 도수는 11도다. 우리 술 품질인증에서 골드라벨을 받았다.

전통주 갤러리는 매달 그달에 맞는 시음주를 선정하고 있으며, 인터넷 또는 이메일(soolgallery@naver.com)을 통해 예약을 접수하고 있다.

 

전통주 갤러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