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술 카드뉴스

2021 전통주와 함께하는 새해
  • 작성자 관리자
  • 작성일 2020-12-31
  • 조회수 471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한 해가 저물고 드디어 2021 새해가 밝았습니다. 여러분 모두 새해 다짐 생각해 보셨나요 복잡하게 생각 말고, 우리 쉽게 하나만 정해봐요. "건강, 돈, 행복" 등.. 뻔해보여도 절대 빠지지 않는 대표 키워드들이 있죠! 오늘은 더술닷컴에서 여러분의 2021 새출발을 함께할 전통주를 소개드립니다!

 

 

 

"부자"

부자10


 

 

 

 

 

 

 

 

 

부자 10은 탁주와는 만드는 법이 약간 다른, ‘합주’에 속하는 고급술이에요. ‘합주’는 조선시대 양반들이 마시던 술로써 청주의 맑은 부분과 밑에 가라앉은 고형분까지 그 전체를 사용하여 거른 술입니다.

 

 

 

 

출처: 인스타그램 maggoli_culkin, 91sy91, misojubang

 

 

 

 

'부자10'은 100% 경기미와 누룩으로만 빚어 자연 그대로의 맛과 부드러운 목넘김, 은은한 유백색의 기풍이 가득합니다. 탄산의 청량감은 강하지 않지만 맛이 진해 너무 가벼운 음식보다는 탕수육과 같은 중국음식과 드시면 더 맛있게 즐기실 수 있습니다. 부자10 한잔과 함께 양반의 기운을 받아서 힘찬 새해를 맞이해보세요!

 

 

 

"건강"

한비 무병장수술


 

 

 

 

 

 

 

 

'한비 무병장수술'은 국내산 쌀을 발효해서 흑삼, 인삼, 오가피, 오미자, 구기자, 복분자, 차전자, 토사자, 산수유를 첨가하여 숙성시킨 전통주입니다. 한약재가 가득 담긴 무병장수술은 인공첨가물 전혀 들어가지 않느데요. 순수 전통기법으로 제조하여 알코올 도수 35%의 고도주이지만 부드럽게 마실 수 있습니다.

 

 

 

 

 

 

 

 

무병장수술은 복잡한 약재의 향이 매우 풍만하게 올라오는데요. 도수에 비해 매우 부드럽게 넘어가고 혀에 남는 약재의 쓴맛이 마치 약을 마시는 듯합니다.

 

 

 

 

"행복"

미소 생막걸리

 


 

 

 

 

 

 

 

 

미소 생막걸리는 다른 막걸리와는 달리 막걸리 본연의 맛을 유지하기 위해 알코올 도수 7%를 유지한 천연탄산의 청량감과 새콤달콤한 맛의 특징입니다. 자연환경 생태보존 지역인 울진의 맑고 깨끗한 지하 암반수와 엄선된 원료, 그리고 현대적인 위생시설에서 정성을 더하여 만듭니다.

 

 

 

 

출처: 인스타그램 soolsi17

 

 

 

 

향에서는 구운 쌀과 같은 고소함이, 맛에서는 특유의 개운함이 살아있습니다. 첫잔 들이키는 순간, 울진의 맑은 하늘과 청정 지역이 떠오르는 맛을 느낄 수 있습니다. 안주는 울진의 대표음식인 대게 또는 홍게찜과 잘 어울립니다. 

 

 

 

 

 

"성공"

대박 막걸리

 


 

 

 

 

출처: 인스타그램 cook_minsoo

 

 

 

 

대박 막걸리는 3단 발효법과 냉장숙성 공법을 도입해 막걸리 내의 불필요한 잡맛을 최대한 없애 막걸리 고유의 맛과 신선함을 최대한 유지할 수 있도록 개발됐습니다. 또한, 발효 이후 6도 이하에서 냉장숙성과정을 거쳐 목넘김이 부드럽고 잡맛을 잡아 줘 깔끔한 맛이 더욱 살아나도록 한 게 특징입니다.

 

 

 

 

출처: 인스타그램 heeee._.s2, muk_kkyul, anjusojubeer

 

 

 

 

발효 과정 때 자연적으로 만들어지는 전통주 특유의 과일 향이 입안 가득 매력적인데요. 전체적으로 다른 막걸리보다 술을 빚는 과정에서 생성된 탄산 함량이 높아 탄산에서 느낄 수 있는 톡톡 터지는 듯한 청량감이 뛰어납니다. 올 한해 대박날 그날을 기원하며 국순당 ‘대박’ 한잔 시원하게 어떠세요

 

 

 


 

오늘은 2021을 맞아 새해 키워드와 함께 전통주를 소개해드렸는데요, 알려드린 술 말고도 의미 있는 키워드를 품은 우리술이 정말 많으니, 더술닷컴 홈페이지에서 둘러보시고, 댓글로 공유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2021년에도 더술닷컴은 여러분에게 좋은 술, 좋은 술토리 들고 소소한 재미를 책임지겠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